메뉴 건너뛰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잘디잘디 뉴스

* 제목과 간단한 요약, 기사에 대한 의견을 원문의 링크와 함께 덧붙여 주세요.

* 기사 전문 및 단순 번역 자료를 그대로 게시할 수 없으며, 언론사의 이미지를 그대로 사용하는 것도 저작권에 위배될 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출처 Times of India
날짜 2018-04-24
링크 https://timesofindia.indiatimes.com/indi...892772.cms
연관 기사 1 https://timesofindia.indiatimes.com/indi...881261.cms
제목 이제부터는 외국인도 사전 허가 없이 나갈랜드, 미조람, 마니푸르 여행 가능해

인도 내무부는 지난 4월 1일부터 나갈랜드, 미조람, 마니푸르 지역의 출입 제한 구역에 대한 사전 허가 제도를 완화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모든 외국인들은 기존에는 허가(PAP)를 받아야 했으나, 이제는 허가 없이도 해당 지역에 방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파키스탄, 중국, 아프가니스탄 국적자는 제외)

 

인도는 지난 1958년, 외국인 (보호 지역) 명령에 의거해 국경지역을 보호 지역으로 선언한 바 있으며, 보호지역으로 선언된 지역은 아루나찰 프라데시, 마니푸르, 미조람, 나갈랜드, 시킴주(州) 전 지역이며, 히마찰 프라데시, 라자스탄, 우타라칸드, 잠무&카슈미르 주(州)의 경우 일부 지역이 이에 해당합니다.

 

정부 관계자는 상기 3개 주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 대해서도 허가 제도를 완화하기 위해 검토중이라 밝혔습니다.

 

인도 정부는 1958년부터 지금까지 외국인 보호 지역을 설정하고, 이들 지역을 방문하기 위해서는 허가(PAP, Protected Area Permit)을 발급 받도록 하고 있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인도 내국인들은 해당 지역을 방문하기 위해 ILP(Inner Line Permit)을 발급하도록 했는데, 이는 외국인들이 받아야 하는 PAP에 비해 상대적으로 절차가 간단했습니다.

 

인도의 이러한 지역 보호 문화는 영국 식민지시절부터 생겨났는데, 1873년 영국인들이 "보호 지역"에 들어가지 못하게 막음으로써 영국 왕실을 위한 차, 기름, 코끼리 등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인 'Bengal Eastern Frontier Regulation'에서 파생되었습니다. 보호 지역에 들어가지 못하는 대상은 식민지 당시에는 영국인들이었지만, 독립 이후인 1950년부터는 '인도 시민'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영국 왕실의 이익을 위해 자국민(영국인)의 상업적 이익을 제한했던 것이 독립 이후에는 복동부 부족 문화를 보호하기 위한 수단으로 지속적으로 활용되어 왔으며 해당 지역에 가기 위해서는 인도인들은 ILP, 외국인들은 PAP라는 형태의 허가를 득해야 했던 것입니다.

 

 

이와 별개로 인도 정부는 동북부 7자매주에 적용되고 있는 '무장병력법(Armed Forced Act, AFSPA)'과 관련하여, 4월 1일부터 메갈라야 전지역과 아루나찰프라데시 내 8개 경찰 관할지를 제외한 전지역에 대해 적용 철폐 결정을 내렸습니다. 해당 법률은 분리독립 움직임이 상대적으로 활발하고 적성국가와 인접하고 있는 지역 내 특수한 안보 상황을 고려하여, 반체제 인사에 대해 발포를 허락함과 동시에 영장 없이 체포구금 및 압수수색을 가할 수 있는 기본권 제한 조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때문에 인권 단체들로부터 큰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Nagaland.jpg

KORINDIA

KORINDIA

Who's Master

profile

코인디아 페북지기입니다.

잘 부탁 드립니다~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사항 첨부파일의 파일명을 짧게 수정해주세요 운영자 2017.12.21 207 0
공지사항 (필독) 사이트 이용규칙입니다. 1 운영자 2017.09.18 336 1
공지사항 [공지] 잘디잘디 뉴스 게시판입니다. 운영자 2017.09.07 56 0
1568 금융/보험/통화 인도 정부, 보험 중개업에 대한 FDI 100% 허용 검토 file 사르나트 2018.10.04 2415 1
1567 질병/보건/위생 라자스탄에서 지카 바이러스 확진...주변 주들에도 경보 발령 1 file 사르나트 2018.10.09 1417 1
1566 금융/보험/통화 인도 최고 갑부의 아들, 가상화폐 지오코인(JioCoin) 만든다 1 file Master 2018.01.12 655 2
1565 노동/인사/고용 인도의 2018년 평균 임금 상승률, 10% 전망 file 운영자 2017.11.14 592 0
1564 오염/공해 [델리 오염] 환경오염을 피해 델리를 떠나는 '엑소더스' 움직임 file 운영자 2017.11.13 592 0
1563 여행/관광 아요디아의 '허황후 기념 공원' 건설 공사, 3개월 내 착공 예정 file 사르나트 2018.06.23 581 1
1562 IT/스타트업 와이파이 대체할 라이파이(Li-Fi)에 도전하는 인도 스타트업 1 file 사르나트 2018.01.13 507 1
1561 오염/공해 의사들의 경고, 델리에서는 아침 야외 활동을 피할 것 file 운영자 2017.11.06 484 0
1560 사건/사고 구르가온 소재 한국인도 많이 찾는 Fortis 병원, 뎅기열 사망 환자 2주 치료비 3,000만원 청구해 논란 file 운영자 2017.11.22 385 1
1559 경제 상위 10%가 전체 부의 55% 차지, 인도의 빈부격차 매우 심각 file 사르나트 2017.12.21 378 1
1558 경제 [포브스] 세계 최고 부자 리스트 2018, 인도인 억만장자는 미국, 중국에 이어 세번째로 많아 file Master 2018.03.08 339 1
1557 무역/통관 인도-한국, 11가지 수입 품목에 관한 조기 관세 인하에 합의 file 사르나트 2018.07.10 328 1
1556 여행/관광 타지마할 입장료 정책 변경, 문화재 보존성 향상 위해 입장료 인상 등 file 사르나트 2018.02.14 325 1
1555 사건/사고 인도 경찰, 단돈 10루피로 7세 여아 꾀어 강간해 체포 4 file Master 2018.01.13 308 1
1554 인프라 뭄바이 서부 해상대교 'VBSL 프로젝트' 내년에 본격 시작 file 운영자 2017.11.16 304 0
1553 법률/사법 인도 대법원, 출생시 결정되는 카스트는 결혼으로 바꿀 수 없어 file Master 2018.01.20 299 2
1552 교육/훈련/유학 NIRF 인도 대학 랭킹 발표, IISC 방갈로르가 최고 대학으로 평가 file 사르나트 2018.04.04 292 1
1551 금융/보험/통화 화폐개혁 1주년, 명과 암 file 운영자 2017.11.09 289 0
1550 문화/ENT [한류] K-pop과 K-drama, 인도에서도 한류의 바람이? 2 file 운영자 2017.10.25 282 2
1549 오염/공해 마하라슈트라, 6월 23일부터 플라스틱 사용 금지 1 file 사르나트 2018.06.23 277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