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잘디잘디 뉴스

* 제목과 간단한 요약, 기사에 대한 의견을 원문의 링크와 함께 덧붙여 주세요.

* 기사 전문 및 단순 번역 자료를 그대로 게시할 수 없으며, 언론사의 이미지를 그대로 사용하는 것도 저작권에 위배될 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출처 Hindustan Times
날짜 2018-05-20
링크 https://www.hindustantimes.com/india-new...3bsRP.html
제목 인도 정부, 아루나찰프라데시와 시킴에 대한 해외 관광객 접근 제한 조치 해제 검토

인도 내무부와 국방부, 그리고 관광부가 외국인에 제한되고 있는 아루나찰프라데시 및 시킴 지역에 대한 접근을 원칙적으로 허용토록 하는 방안에 합의했습니다.

 

 

힌두스탄 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상기 3개 연방 부서와 정보당국의 고위 관리들은, 국경관리 특별 책임자의 주재 하에 한데 모여 이와 같은 사항에 대해 만장일치로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보도에 따르면, 이에 대한 공식 발표는 해당 플랜의 당사자라 할 수 있는 관련 주정부와의 협의를 거친 후 잔행될 예정입니다.

 

현재 아루나찰프라데시 전지역과 심킴 일부 지역의 경우, '보호구역출입허가(Protected Area Permit, PAP)'나 '통제구역출입허가(Restricted Area Permit, RAP)'의 모습으로 외국인의 접근 및 이동의 자유가 제한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제한 조치는 국경 분쟁 혹은 분리주의 이슈가 첨예한 지역과 토착 문화에 대한 보호의 필요성이 높은 지역에 부여되고 있습니다. 주로 동북부 7개 주와 카슈미르 지역이 이에 포함됩니다.

 

Northeast_India_States 7 Sisters.png

(동북 7자매주)

 

'KJ 알폰스(KJ Alphons)' 연방 관광부 부장관은, "최종 결정 전의 유일한 고려 상황은 개별 주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안보상의 우려와 관광 잠재력을 평가하는 부분이다."라며 이번의 개방 조치가 자국 관광 산업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암시했습니다.

 

그는 이와 더불어, "이들 지역에 제한을 철폐하는 것은 매우 민감한 안보 이슈이다. 따라서 견고한 메커니즘을 구축하기 위해 주정부들을 참여시키거나, 외국인 관광객의 출입과 이동을 관리할 수 있는 표준 운영 절차를 마련하는 것이 공통의 합의 사항이다."라고 진행 상황을 부연했습니다.

 

관광 산업 발전에 사활을 걸고 있는 인도 관광부는 이미 오래 전부터 이러한 제한을 해제할 것을 요구해 왔습니다. 실제 이번 내무부측의 동의도 첫번째 부처 간 고위급 회의가 개최되었던 3월 22일에 이미 확보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알폰스 장관은 "만약 이번 동북 지역에서의 개방 조치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진다면, 비슷한 제한이 있는 라자스탄과 우타라칸드, 그리고 잠무 카슈미르와 히마찰프라데시 지역에 대한 개방도 검토할 예정이다."라며 향후의 전망을 전했습니다.

 

관광 업계 관계자는 이번 소식에 대해 크게 환영했습니다. 실제 마니푸르와 미조람, 그리고 나갈랜드 등 제한 조치가 완화된 인근 동북부 지역들의 경우, 외국인 관광객들의 유입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SK 미쉬라(SK Mishra)' 전임 관광부 차관은, "원칙적으로 정부의 조치에 동의한다. 하지만 이는 안보 상황에 달려 있다. 또한 최종 결론에 도달하기 전에 주정부들의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신중한 접근을 주문했습니다.

 

☞ 참고 기사:  이제부터는 외국인도 사전 허가 없이 나갈랜드, 미조람, 마니푸르 여행 가능해 ('18.4.24일)

 

KORINDIA

KORINDIA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사항 첨부파일의 파일명을 짧게 수정해주세요 운영자 2017.12.21 246 0
공지사항 (필독) 사이트 이용규칙입니다. 1 운영자 2017.09.18 419 1
공지사항 [공지] 잘디잘디 뉴스 게시판입니다. 운영자 2017.09.07 76 0
495 자동차/EV/바이크 스즈키, 2030년까지 인도 내 자동차 생산 규모 250만대 추가 계획 file 사르나트 2018.05.19 82 1
494 자동차/EV/바이크 인도 자동차 벤더들, 광저우에서 개최된 전기차 모터쇼에 참가...중국 기술 도입에 관심 표명 file 사르나트 2018.05.19 59 1
493 화장품/미용 인도 정부, 화장품류에 베지터리언 혹은 논베지터리언 컬러 코드 표시 방안 추진 file 사르나트 2018.05.21 75 1
492 식품/음료/외식 델리 주정부, 시내 900여개 주점에 대해 '녹음된 음악' 재생 금지 결정...지역민 소음 민원 때문 file 사르나트 2018.05.21 199 1
491 여행/관광 출시 4년째인 인도의 'e-관광 비자', 현재까지 140억 루피의 수입 보고 file 사르나트 2018.05.21 148 1
490 IT/스타트업 중국의 자전거 공유 스타트업 '모바이크', 수주 내 인도 진출 예정 file 사르나트 2018.05.21 60 1
489 자동차/EV/바이크 니산 인디아 첸나이 공장, 해치백 '미크라'의 생산 공정 프랑스로 이전 file 사르나트 2018.05.21 57 1
» 여행/관광 인도 정부, 아루나찰프라데시와 시킴에 대한 해외 관광객 접근 제한 조치 해제 검토 file 사르나트 2018.05.21 98 1
487 질병/보건/위생 니파바이러스 패닉, 케랄라에서 감염의심자 12명 사망 file 사르나트 2018.05.22 202 1
486 사회/이슈 타밀나두 구리 공장 반대 시위대 경찰과 충돌...11명 사망 file 사르나트 2018.05.23 77 1
485 항공/우주 인도 정부, 24시간 내 항공권 취소 시 수수료 면제 방안 검토 file 사르나트 2018.05.23 34 1
484 통신/모바일 삼성, 노이다 신규 생산 설비 가동 금년 내 시작...생산 규모 2배 조준 file 사르나트 2018.05.23 206 1
483 화학/정제 인도 가솔린-디젤 가격 최고치 경신...정부는 유류세의 인하도 검토 file 사르나트 2018.05.23 105 1
482 재해/기후 인도기상청, "폭염 27일까지 계속될 예정" file 사르나트 2018.05.24 71 1
481 인프라 뭄바이-나그푸르 고속도로 프로젝트 입찰에 18개 기업 참가 file 사르나트 2018.05.24 96 1
480 경제 유가 인상이 인도 경제에 미치는 영향 file 사르나트 2018.05.24 242 1
479 자동차/EV/바이크 마루티 스즈키의 벤더사들, 본사의 2030년까지 500만 대 판매 목표 버거워 file 사르나트 2018.05.25 62 1
478 정책 1,300억 루피 규모의 인도 정부발 입찰, '메이크 인 인디아' 촉진 위해 철회 혹은 취소 file 사르나트 2018.05.25 89 1
477 IT/스타트업 해외로 눈돌리는 인도 스타트업, '올라'에 이어 '오요 룸스'와 '렌즈카트'도 해외 진출 추진 file 사르나트 2018.05.26 118 1
476 자동차/EV/바이크 스즈키와 토요타, 인도를 거점으로 세계 시장 공략을 위해 협력 file 사르나트 2018.05.26 78 1
Board Pagination Prev 1 ...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 87 Next
/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