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잘디잘디 뉴스

* 제목과 간단한 요약, 기사에 대한 의견을 원문의 링크와 함께 덧붙여 주세요.

* 기사 전문 및 단순 번역 자료를 그대로 게시할 수 없으며, 언론사의 이미지를 그대로 사용하는 것도 저작권에 위배될 수 있습니다.

조회 수 135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출처 Times of India
날짜 2018-04-05
링크 https://timesofindia.indiatimes.com/ente...23658.cms?
연관 기사 1 https://timesofindia.indiatimes.com/ente...621935.cms
연관 기사 2 https://www.thehindubusinessline.com/new...yndication
제목 인도 톱스타 살만칸, 불법 밀렵 혐의로 징역 5년 선고

인도 최고의 영화 배우 중 한명인 살만칸이 불법 밀렵 혐의로 징역 5년과 벌금 1만 루피를 선고받았습니다.

 

지난 5일 라자스탄주 조드푸르 지방법원은 1998년 10월 멸종 위기종인 블랙벅 2마리를 총기로 사냥해 야생동물보호법(WPA) 제51조 위반 혐의로 기소된 살만칸에 대해 유죄를 선고하며 이와 같이 형량을 결정했습니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살만칸은 20여년전 영화 <Hum Saath Saath Hain>의 촬영차 조드푸르를 방문했고, 사건 발생일인 10월 1일과 2일 야간에 인근 칸카니(Kankani) 마을 숲에서 지인 배우들과 함께 블랙벅 영양을 사냥하던 중, 이를 신성시 여기는 지역 주민들에 의해 발각되어 고발 조치되었습니다.

 

Salman Khan.jpg

 

살만칸은 사살된 블랙벅 2마리는 자연적 이유로 사망한 것이라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다만 그와 함께 기소된 나머지 6명의 공범에 대해서는 증거불충분과 무죄추정원칙에 따라 무죄가 선고되었습니다.

 

살만칸은 형의 집행 절차에 따라 곧바로 조드푸르 중앙 교도소에 수감되었습니다. 살만칸측은 3년 이상의 중형이 선고되었기 때문에 고등법원에 보석을 신청할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Blackbuck-0006.jpg

블랙벅 (Blackbuck)

 

올해로 52세인 살만칸은 살룩칸, 아미르칸과 함께 3대 칸으로 불리는 인도 최고의 볼리우드 스타입니다. 참여 작품수도 100편이 넘어가는 배터랑 배우로, 인도 문화권에서 매우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근육질의 잘생긴 외모와 함께, 로맨스와 액션을 가리지 않는 폭넓은 연기력을 겸비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하지만 이번 사건 외에도 몇몇 형사사건에 연루된 전력이 있어 그를 향한 비판적인 시각도 강한 편입니다.

 

가장 대표적인 사건이 2002년 뭄바이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노숙자 사망 사고로, 피의자였던 살만칸은 2015년 5월 공판에서 유죄가 인정되 징역 5년을 선고받은 바 있습니다. 하지만 그해 12월에 열린 항소심에서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무죄로 방면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번 밀렵 사건 외에도 동일한 시기에 벌어진 2건의 야생동물보호법 위반 사건에 대해서도 2006년 각각 유죄를 선고받은 바 있으나, 2016년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2017년에는 이와 관련한 불법 무기 소지 혐의로 기소되었으나, 마찬가지로 무죄를 받았습니다. (22구경 라이플과 32 구경 리볼버)

 

이렇듯 법위반 의심사례가 수차례 있었음에도 무죄로 풀려난 부분에 대해 공평하지 못하다는 의견이 적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SNS를 중심으로 이번의 유죄 판결이 정의에 부합한다는 환영의 의견이 다수 표출되고 있습니다.

 

KORINDIA

KORINDIA

  • profile
    사르나트 2018.04.09 14:22
    후속 기사 : 밀렵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 받은 살만 칸, 구속 이틀만에 보석으로 풀려나...불구속으로 항소심 진행
    https://timesofindia.indiatimes.com/entertainment/hindi/bollywood/news/blackbuck-poaching-case-salman-khan-granted-bail-by-jodhpur-court/articleshow/63651934.cms?utm_source=twitter.com&utm_medium=social&utm_campaign=TOIDesktop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사항 첨부파일의 파일명을 짧게 수정해주세요 운영자 2017.12.21 47 0
공지사항 (필독) 사이트 이용규칙입니다. 1 운영자 2017.09.18 151 1
공지사항 [공지] 잘디잘디 뉴스 게시판입니다. 운영자 2017.09.07 12 0
1176 스포츠 '스타 인디아', 인도 BCCI 크리켓 중계권 입찰 성공...613억 루피 규모 file 사르나트 2018.04.06 18 1
1175 금융/보험/통화 인도중앙은행, 자국 금융권에 가상화폐 거래 금지 결정 file 사르나트 2018.04.06 36 1
» 문화/ENT 인도 톱스타 살만칸, 불법 밀렵 혐의로 징역 5년 선고 1 file 사르나트 2018.04.06 135 1
1173 정치 찬드라바부 나이두 안드라프라데시 주수상, 특별분류지위 확보 위해 델리로 상경 file 사르나트 2018.04.05 25 1
1172 외교/국제/교류 몰디브, 인도에 선물로 제공한 헬리콥터 다시 가져가라 통보...양국 관계 다시 얼어붙나? file 사르나트 2018.04.05 78 1
1171 자동차/EV/바이크 마루티 스즈키, 인도 승용차 시장점유율 50% 넘겨 file Master 2018.04.05 57 1
1170 군사/방산 디펜스 엑스포 2018, 첸나이에서 4월 11~14일 개최 file 사르나트 2018.04.05 32 1
1169 사회/이슈 타밀나두, 연방정부의 카베리강운영위 설립 지연에 항의하며 총궐기 중 1 file 사르나트 2018.04.05 41 1
1168 외교/국제/교류 미국-일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일-인도 3자간 회담, 이번주 뉴델리에서 개최 file 사르나트 2018.04.04 27 1
1167 인프라 대법원, 심각한 인프라 상황인 델리 주민보다 왜 상인들의 이익을 대변하느냐며 중앙정부 비난 1 file Master 2018.04.04 39 1
1166 교육/훈련/유학 NIRF 인도 대학 랭킹 발표, IISC 방갈로르가 최고 대학으로 평가 file 사르나트 2018.04.04 116 1
1165 질병/보건/위생 델리, 4억루피 이상의 예산 할당 받고도 단 하나의 화장실도 짓지 않아 file Master 2018.04.04 35 1
1164 오염/공해 하버드 연구진, '델리 대기 오염의 주범은 농작물 소각 행위' file 사르나트 2018.04.04 47 0
1163 정책 인도 정부, 가짜뉴스 철폐를 위한 강수...기자 인증 지침 강화 1 file Master 2018.04.03 19 1
1162 무역/통관 미국 무역분쟁의 다음 타겟은 인도...수출 보조금 수개월 내 지급 중단 우려 증가 file Master 2018.04.03 25 1
1161 사건/사고 인도 불가촉천민에 의한 대규모 시위 발생...최소 9명 사망 file 사르나트 2018.04.03 164 1
1160 외교/국제/교류 달라이 라마 망명 60주념 기념 행사 'Thank You India', 30일 다람살라에서 개최 file 사르나트 2018.04.02 34 1
1159 세무/재정/회계 인도 간접세 당국 CBEC, 공식 명칭 CBIC로 변경 file 사르나트 2018.04.02 20 1
1158 자동차/EV/바이크 타타자동차, 3월 판매량 35% 증가해 3개월 연속 큰 폭의 상승세 지속 file Master 2018.04.02 53 1
1157 농축수임산 인도의 아몬드 붐, 세계 최대 수입국으로 부상 file Master 2018.04.02 44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