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잘디잘디 뉴스

* 제목과 간단한 요약, 기사에 대한 의견을 원문의 링크와 함께 덧붙여 주세요.

* 기사 전문 및 단순 번역 자료를 그대로 게시할 수 없으며, 언론사의 이미지를 그대로 사용하는 것도 저작권에 위배될 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출처 Times of India
날짜 2018-04-24
링크 https://timesofindia.indiatimes.com/indi...892772.cms
연관 기사 1 https://timesofindia.indiatimes.com/indi...881261.cms
제목 이제부터는 외국인도 사전 허가 없이 나갈랜드, 미조람, 마니푸르 여행 가능해

인도 내무부는 지난 4월 1일부터 나갈랜드, 미조람, 마니푸르 지역의 출입 제한 구역에 대한 사전 허가 제도를 완화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모든 외국인들은 기존에는 허가(PAP)를 받아야 했으나, 이제는 허가 없이도 해당 지역에 방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파키스탄, 중국, 아프가니스탄 국적자는 제외)

 

인도는 지난 1958년, 외국인 (보호 지역) 명령에 의거해 국경지역을 보호 지역으로 선언한 바 있으며, 보호지역으로 선언된 지역은 아루나찰 프라데시, 마니푸르, 미조람, 나갈랜드, 시킴주(州) 전 지역이며, 히마찰 프라데시, 라자스탄, 우타라칸드, 잠무&카슈미르 주(州)의 경우 일부 지역이 이에 해당합니다.

 

정부 관계자는 상기 3개 주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 대해서도 허가 제도를 완화하기 위해 검토중이라 밝혔습니다.

 

인도 정부는 1958년부터 지금까지 외국인 보호 지역을 설정하고, 이들 지역을 방문하기 위해서는 허가(PAP, Protected Area Permit)을 발급 받도록 하고 있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인도 내국인들은 해당 지역을 방문하기 위해 ILP(Inner Line Permit)을 발급하도록 했는데, 이는 외국인들이 받아야 하는 PAP에 비해 상대적으로 절차가 간단했습니다.

 

인도의 이러한 지역 보호 문화는 영국 식민지시절부터 생겨났는데, 1873년 영국인들이 "보호 지역"에 들어가지 못하게 막음으로써 영국 왕실을 위한 차, 기름, 코끼리 등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인 'Bengal Eastern Frontier Regulation'에서 파생되었습니다. 보호 지역에 들어가지 못하는 대상은 식민지 당시에는 영국인들이었지만, 독립 이후인 1950년부터는 '인도 시민'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영국 왕실의 이익을 위해 자국민(영국인)의 상업적 이익을 제한했던 것이 독립 이후에는 복동부 부족 문화를 보호하기 위한 수단으로 지속적으로 활용되어 왔으며 해당 지역에 가기 위해서는 인도인들은 ILP, 외국인들은 PAP라는 형태의 허가를 득해야 했던 것입니다.

 

 

이와 별개로 인도 정부는 동북부 7자매주에 적용되고 있는 '무장병력법(Armed Forced Act, AFSPA)'과 관련하여, 4월 1일부터 메갈라야 전지역과 아루나찰프라데시 내 8개 경찰 관할지를 제외한 전지역에 대해 적용 철폐 결정을 내렸습니다. 해당 법률은 분리독립 움직임이 상대적으로 활발하고 적성국가와 인접하고 있는 지역 내 특수한 안보 상황을 고려하여, 반체제 인사에 대해 발포를 허락함과 동시에 영장 없이 체포구금 및 압수수색을 가할 수 있는 기본권 제한 조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때문에 인권 단체들로부터 큰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Nagaland.jpg

KORINDIA

KORINDIA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사항 첨부파일의 파일명을 짧게 수정해주세요 운영자 2017.12.21 62 0
공지사항 (필독) 사이트 이용규칙입니다. 1 운영자 2017.09.18 170 1
공지사항 [공지] 잘디잘디 뉴스 게시판입니다. 운영자 2017.09.07 19 0
1216 식품/음료/외식 빅바스켓, 월마트와 아마존의 침공에 대비해 신규 투자 유치에 나선다 file 사르나트 2018.05.08 29 1
1215 자동차/EV/바이크 2017-18 회계연도 인도 SUV 매출 증가율, 일반 승용차의 7배 기록 file 사르나트 2018.05.07 39 1
1214 식품/음료/외식 크레딧 스위스, "인도 포장 식품 시장은 향후 2,0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 file 사르나트 2018.05.04 100 1
1213 오염/공해 인도 환경부, 기업의 환경 책임과 관련된 새로운 환경 승인 제도 도입...자본 투자의 최대 2%까지 지출해야 file 사르나트 2018.05.04 46 1
1212 오염/공해 WHO: 인도 도시 14곳, 세계에서 대기 오염이 가장 심각한 도시 Top 20 안에 선정 file 사르나트 2018.05.03 137 1
1211 자동차/EV/바이크 4월 중 인도 주요 승용차 제조사 판매 실적, 전년 대비 12% 증가 file 사르나트 2018.05.02 54 1
1210 교육/훈련/유학 인도에서 대학 교수 되기 까다로워진다... 2021년부터 박사학위 필수 file Master 2018.05.02 37 1
1209 철도/메트로 인도, 메트로 객차 제조사에 메이크 인 인디아 정책 강화 file Master 2018.05.02 31 1
1208 항공/우주 인도 정부, 기내 인터넷 및 전화 서비스 허용 결정 file 사르나트 2018.05.02 85 1
1207 IT/스타트업 인도 스타트업 성장, 문화적 금기를 깨뜨리는 부분에서 시작 1 file 사르나트 2018.04.30 177 1
1206 자동차/EV/바이크 인도 자동차 시장, 지속적인 성장세에도 불구 대도시 매출은 하락 file 사르나트 2018.04.30 39 1
1205 노동/인사/고용 인도 노동부, 가정부-운전기사들을 위한 근로 감독 기구 설치 추진...임금 등 통합 관리 예정 file 사르나트 2018.04.28 66 0
1204 에너지/전력 인도, 한국-중국-일본과 석유 수입 협력 기구 구성 제의 file 사르나트 2018.04.27 39 0
1203 통신/모바일 크레딧 스위스, "인도 4G 피쳐폰 '지오폰' 현재까지 4,000만대 판매" file 사르나트 2018.04.26 42 1
1202 철강/광업 인도 정부, MMTC를 통한 한국과 일본에의 철광석 수출 협약 승인 file 사르나트 2018.04.26 32 1
1201 IT/스타트업 인도 인터넷 사용 보고서 : 모바일 접속률은 89%, 가장 보편적인 SNS는 왓츠앱 file 사르나트 2018.04.25 45 1
1200 소매/유통 월마트, 인도 플립카트 인수 협상 완료 임박...120억 달러 규모 file 사르나트 2018.04.24 27 1
» 여행/관광 이제부터는 외국인도 사전 허가 없이 나갈랜드, 미조람, 마니푸르 여행 가능해 file Master 2018.04.24 116 1
1198 통신/모바일 샤오미, 2018년 1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유지...삼성과의 격차 더 벌려 file 사르나트 2018.04.24 65 1
1197 인프라 인도, 한국의 도로정보시스템 도입을 위한 MOU 추진한다 file Master 2018.04.24 31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 Next
/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