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잘디잘디 뉴스

* 제목과 간단한 요약, 기사에 대한 의견을 원문의 링크와 함께 덧붙여 주세요.

* 기사 전문 및 단순 번역 자료를 그대로 게시할 수 없으며, 언론사의 이미지를 그대로 사용하는 것도 저작권에 위배될 수 있습니다.

조회 수 44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출처 Livemint
날짜 2018-08-06
링크 https://www.livemint.com/Companies/nzi5e...brand.html
제목 힌두스탄 유니레버, '비자이칸트'의 빙과류 브랜드 인수

지난 6일 힌두스탄 유니레버(HUL)가 '비자이칸트 데리(Vijaykant Dairy)'의 아이스크림 및 냉동 디저트 사업 부문을 인수했습니다.

 

 

라이브 민트의 보도에 따르면, 인도 메이저 소비재 기업 중 하나인 힌두스탄 유니레버는, 자국 유제품 전문 기업인 비자이칸트가 소유한 빙과류 브랜드 '아디티아 밀크(Adityaa Milk)'를 인수하는데 최종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힌두스탄 유니레버측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의 인수 결정은 급성장하고 있는 인도 아이스크림 및 냉동 디저트 시장에서 자사의 지배력을 높이기 위한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결정이었다고 그 추진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산지브 메타(Sanjuv Mehta)' 회장은, "우리는 이미 아이스크림과 냉동 디저트 사업 부문을 운영하고 있다. 해당 분야는 향후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클 것으로 보인다. 이번의 인수는 우리 아이스크림 브랜드 중 하나인 '크왈티 월스(Kwality Wall's)'를 보완해 줄 것이다."라고 언급했습니다.

 

현재 힌두스탄 유니레버는 빙과류 브랜드로 '크왈티 월스' 외에도 '매그넘(Magnum)'과 '코르네토(Cornetto)' 등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다만 보도에 따르면, 인수 계약의 세부 내역은 공개되지 않았으며, 현재 양측이 몇몇 조건을 충족하기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기에 확실한 계약 종료시까지는 수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Kwalty walls.JPG

 

지난 2004년 카르나타카를 거점으로 유제품 비즈니스를 시작한 비자야칸트 데리는, 현재 마하라슈트라와 고아, 켈랄라 등으로 사업 영역을 계속 확장하고 있습니다. 이번의 빙과류 비즈니스 매각 이후에도 유제품 비즈니스는 계속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힌두스탄측도 "비자야칸트는 이번 인수 거래가 완료될 때까지 빙과류 사업 부문을 관리할 것이며, 지정된 기간 동안 우리측을 위해 생산 공정도 계속할 것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에델바이스 시큐리티스(Edelweiss Securities)'의 '아브니쉬 로이(Abneesh Roy)' 애널리스트는, "힌두스탄 유니레버는 아이스크림 산업에서 강력한 2인자로 올라섰다. 이번의 사업 인수는 1위 브랜드인 '아물(Amul)'과의 격차를 좁히는데 도움이될 것이다. 또한 힌두스탄이 보유한 배급 인프라와 분석 능력을 인수 대상 브랜드인 아디티아에도 접목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평했습니다.

 

Ice cream.jpg

 

시장 조사 기업 '유로모니터 인터네셔널(Euromonitor International)'가 발표한 2015년 4월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 아이스크림 시장 규모는 2014년 기준 416억 루피에서 5년 후인 2019년에는 619.8억 루피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었습니다. 

 

현재 구자라트 우유시장연맹협동조합(GCMMF)의 아이스크림 브랜드인 '아물(Amul)'이 약 32%의 점유율로 자국 시장에서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며, 다른 인도 브랜드들인 '마더 데리(Mother Dairy)'와 '바딜랄(Vadilal)', 그리고 힌두스탄의 '크왈리티 월스(Kwality Wall's)'와 얼마전 한국의 롯데가 인수한 '하브모어(Havmor)' 등이 그 뒤를 잇고 있습니다.

 

참고로 작년 11월 롯데제과는 구자라트 거점의 아이스크림 브랜드인 하브모어를 102억 루피(1,650억 원)에 인수한 바 있습니다. 이미 인도에 성공적으로 런칭한 초코파이의 판매 기반을 바탕으로, 하브모어가 가진 아이스크림 비즈니스 역량과의 시너지를 통해, 인도 빙과류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전략입니다.

 

☞ 관련 기사: 롯데제과, 인도 '하브모르 아이스크림' 1,645억원에 인수 ('17.11.23일)

 

힌두스탄 유니레버의 아이스크림 브랜드 인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이미 1994년부터 크왈리티 월스의 상표 매입을 시작으로 해당 브랜드에 대한 인수 절차를 단계적으로 진행하면서 아이스크림 시장으로의 진출을 차근히 추진해 왔습니다. 

 

이외에도 말레이시아의 PE펌인 '나비스(Navis)' 역시 지난 2006년 '니룰라(Nirula)' 브랜드를 인수한 바 있습니다.

 

한편 글로벌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브랜드들도 인도 시장으로의 진출을 타진하고 있습니다. 이미 '하겐다즈(Häagen-Dazs)'와 런던 데리(London Dairy)'는 수년 전부터 인도 시장에 소개되었고, 네슬레가 소유한 '모벤픽(Mövenpick)'과 아리조나의 '콜드 스톤 크리머리(Cold Stone Creamery)'도 2015년부터 인도 시장에 진출했습니다.

 

KORINDIA

KORINDIA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사항 첨부파일의 파일명을 짧게 수정해주세요 운영자 2017.12.21 120 0
공지사항 (필독) 사이트 이용규칙입니다. 1 운영자 2017.09.18 246 1
공지사항 [공지] 잘디잘디 뉴스 게시판입니다. 운영자 2017.09.07 26 0
1423 IT/스타트업 원플러스, 인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존재감을 과시하다 file 사르나트 2018.08.09 111 1
1422 경제 IMF, "인도 경제는 달리기 시작하는 코끼리"...성장률 전망 그대로 유지 file 사르나트 2018.08.08 87 1
» 식품/음료/외식 힌두스탄 유니레버, '비자이칸트'의 빙과류 브랜드 인수 file 사르나트 2018.08.08 44 1
1420 여행/관광 인도 정부, 안다만 제도의 29개 섬에 대한 '제한지역허가' 제도 폐지 file 사르나트 2018.08.08 137 1
1419 정치 카루나니디 타밀나두 전임 주수상 서거...치안 당국, 만일의 사태 대비해 경비 태세 강화 1 file 사르나트 2018.08.08 95 0
1418 자동차/EV/바이크 '발레노', 토요타 브랜드로 판매되는 최초의 마루티 모델이 되나 file 사르나트 2018.08.07 44 1
1417 통신/모바일 샤오미의 부품 업체 홀리테크, 안드라프라데시에 공장 건설 추진...2억 달러 투자 file 사르나트 2018.08.07 105 1
1416 자동차/EV/바이크 인도 타이어 업계, 자국 자동차 시장의 성장에 따라 대규모 설비 투자 추진 file 사르나트 2018.08.06 55 1
1415 식품/음료/외식 인도 주요 e커머스 업체들, 280억 달러 규모의 자국 식료품 시장 공략 위해 대단위 투자 진행 file 사르나트 2018.08.06 72 1
1414 통신/모바일 샤오미, 기업공개 자금 상당분을 인도 시장에 투자 file 사르나트 2018.08.06 179 1
1413 사회/이슈 인도 불가촉천민 단체, 8월 9일 전국 총파업 강행...퇴역군인 단체와 소작농 단체도 합류 file 사르나트 2018.08.06 120 1
1412 자동차/EV/바이크 인도 전기차 산업, 기대와 달리 목표 달성 쉽지 않을 전망 file 사르나트 2018.08.03 71 1
1411 무역/통관 중국 제품들은 어떻게 인도 경제를 옥죄는가? 인도 의회 상무 위원회 보고서 제출 file 사르나트 2018.08.02 48 1
1410 자동차/EV/바이크 7월 중 인도 주요 승용차 제조사 판매 실적, 전년 대비 1.14% 감소 file 사르나트 2018.08.02 56 1
1409 재해/기후 인도 몬순 강수량, 이전 예보와 달리 평균 이하로 전망 file 사르나트 2018.08.02 86 1
1408 경제 인도중앙은행, 기준 금리 0.25% 인상해 6.5%로 결정 file 사르나트 2018.08.01 99 1
1407 질병/보건/위생 세계 최대 규모의 화장실 구축 사업, 인도의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 file 사르나트 2018.08.01 154 1
1406 철강/광업 인도, 한국과 일본에 고급 차량 강판에 대한 투자 요청 file 사르나트 2018.08.01 73 1
1405 IT/스타트업 인도 온라인 식품 배달 스타트업 '스위기', 무제한 무료 배송 멤버쉽 프로그램 출시 file 사르나트 2018.07.31 50 1
1404 통신/모바일 중국의 '원플러스', 2018년 2분기 인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 달성 file 사르나트 2018.07.31 116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3 Next
/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