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잘디잘디 뉴스

* 제목과 간단한 요약, 기사에 대한 의견을 원문의 링크와 함께 덧붙여 주세요.

* 기사 전문 및 단순 번역 자료를 그대로 게시할 수 없으며, 언론사의 이미지를 그대로 사용하는 것도 저작권에 위배될 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출처 Bloomberg
날짜 2018-11-30
링크 https://www.bloombergquint.com/global-ec...new-policy
제목 모디 정부, 총선 전 자국 제조업 부흥을 위한 신규 정책 발표 예정

모디 정부가 내년 총선이 실시되기 전 오랫 동안 기다려왔던 자국 제조업의 활성화와 경제 성장을 위한 신규 산업 정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산업정책진흥청(DIPP)의 '라메쉬 아비셱(Ramesh Abhishek)' 차관의 발언을 인용한 블룸버그의 보도에 따르면, 해당 신규 정책 하에서의 기업들은 공장 운영에 필요한 부지나 장비를 별도로 구매할 필요 없이 장기 리스를 통해 활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운영 비용이나 사업 개시 소요 시간을 크게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한 산업 클러스터에 입주한 공장들은 주요 인프라도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비셱 차관은 일년 이상 해당 계획을 구성하고 있는 산업진행청을 대변하여, "우리는 경쟁력이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는 우리의 기술을 향상시키고 비용을 낮추며, 물류 기반을 기선시키고, 노동생산성을 증진시킬 필요가 있다. 해당 정책은 이 모두를 가져다 줄 것이며, 앞으로 무엇을 해야할지에 대한 권고사항을 제시할 것이다."라고 언급했습니다.

 

BJP 정부는 현재 2014년 총선 당시 집권을 가능하게 하는데 일조했던 연간 1,000만개의 일자리 창출 공약을 이행하는데 상당한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이제 4년을 지나 2019년 총선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라이벌인 제1야당 콩그레스는 실업률 증가 및 사회적 긴장 확대의 불만을 활용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게다가 현재 인도 경제는 비은행금융사(NBFC)발 유동성 위기가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금년 7~9월 분기의 경제 성장률마저 기대 보다 저조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상황입니다.

 

☞ 참고 기사: 인도 비은행금융권의 부실 위기, 더 큰 성장 역풍으로 작용하나 ('18.11.8일)

 

Narendra modi 000.jpg

 

따라서 1,000억 달러 이상의 투자를 유치하고 인도 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시도를 담고 있는 해당 정책은 모디 총리가 재선을 모색하기 위해 활용할 수 있는 몇 안되는 방책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그 밖에 아시아 3번째 자국 경제의 90%를 차지하는 중소기업들을 위한 규제 완화 방안도 준비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인도는 얼마전 월드뱅크가 집계한 기업환경평가 순위에서 전년의 100위 보다 23계단이 더 상승한 77위를 기록하는 등 상당한 진전을 보이고 있기도 합니다.

 

그리고 인도 정부는 지난 10여년 동안 지체되었던 1,000억 달러 규모의 '델리-뭄바이 산업 회랑' 프로젝트의 완성도 눈앞두고 있으며, 공장 설립을 위해 토지를 할당받은 기업들과 함께 20억 달러 상당의 프로젝트에 대한 작업도 완료한 상태입니다.

 

☞ 참고 기사: 인도, 월드뱅크의 2019년 기업환경평가에서 77위 기록...전년 대비 23계단 상승 ('18.11.1일)

 

KORINDIA

KORINDIA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사항 첨부파일의 파일명을 짧게 수정해주세요 운영자 2017.12.21 220 0
공지사항 (필독) 사이트 이용규칙입니다. 1 운영자 2017.09.18 358 1
공지사항 [공지] 잘디잘디 뉴스 게시판입니다. 운영자 2017.09.07 59 0
» 정책 모디 정부, 총선 전 자국 제조업 부흥을 위한 신규 정책 발표 예정 1 file 사르나트 2018.11.30 110 1
1555 에너지/전력 인도 정유 시설의 가동 중단 흐름, 2019년 정유 수입 규모의 확대로 이어질 전망 file 사르나트 2018.11.30 35 1
1554 소매/유통/물류 불 붙는 인도 e-테일러 전쟁: 아마존, 총거래액에서 플립카트 보다 21% 우위 file 사르나트 2018.11.28 59 1
1553 자동차/EV/바이크 인도 정부, 하이브리드에 대한 보조금 지급 방안 검토 file 사르나트 2018.11.28 35 1
1552 교육/훈련/유학 기업들이 주목하는 IIT 인재: 인공지능, 머신러닝, 딥러닝, 데이터 애널리시스 분야 file 사르나트 2018.11.27 61 1
1551 항공/우주 인도 민간항공안전국, 델리와 뭄바이 공항에서 보안 검색 위해 노트북 꺼내는 절차 생략 허용 file 사르나트 2018.11.27 100 1
1550 인프라 마하라슈트라 주정부, 뭄바이 슬럼가 '다라비'에 대한 재개발 국제 입찰 추진 file 사르나트 2018.11.26 50 1
1549 자동차/EV/바이크 인도 정부, 자가용 '쿼드리사이클' 판매 승인...소형차 시장의 변화 예고 file 사르나트 2018.11.26 74 1
1548 자동차/EV/바이크 마힌드라, 자회사 쌍용차 브랜드의 미국 진출 계획 잠정 보류 file 사르나트 2018.11.26 52 1
1547 금융/보험/통화 소프트뱅크, 인도에 대한 투자 강화...뭄바이에 신규 오피스 오픈 file 사르나트 2018.11.23 53 1
1546 전자/가전 인도 가전 업계, '메이크 인 인디아' 속도 높힌다 file 사르나트 2018.11.22 86 1
1545 금융/보험/통화 인도 ATM기 절반이 규정 변경에 따라 2019년 3월까지 운영 중단 예정 file 사르나트 2018.11.22 110 1
1544 전자/가전 샤오미, 인도 농촌 지역에 오프라인 매장 500개 동시 오픈...2019년까지 5,000개 이상 목표 file 사르나트 2018.11.21 79 1
1543 전자/가전 루피화 하락 및 관세 인상 영향으로 인도 가전제품 가격 3~10% 증가 file 사르나트 2018.11.20 62 1
1542 의약/의료 인도 아유르베다 산업, 2018년 기준 시장 규모 44억 달러...2025년까지 연간 16%씩 성장 예상 file 사르나트 2018.11.20 60 1
1541 자동차/EV/바이크 '올드 브랜드'를 효과적으로 활용 중인 마루티 스즈키와 현대자동차 file 사르나트 2018.11.19 83 1
1540 금융/보험/통화 현금이 빛난 디왈리: 축제 주간의 현금 유통량 전년의 2배 file 사르나트 2018.11.16 32 1
1539 철강/광업 타타 스틸과 JSW, 아스셀로미탈의 인도 시장 진출에 대비해 제품 믹스 및 품질 강화에 주력 file 사르나트 2018.11.16 72 1
1538 경제 중국공상은행, 인도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투자 위한 2억 달러 규모의 펀드 조성 file 사르나트 2018.11.14 43 1
1537 경제 10월 인도 소비자물가 상승률 3.31%, 13개월 중 최저치...9월 산업생산 상승률도 4.5%로 다소 하락 file 사르나트 2018.11.13 42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1 Next
/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