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잘디잘디 뉴스

* 제목과 간단한 요약, 기사에 대한 의견을 원문의 링크와 함께 덧붙여 주세요.

* 기사 전문 및 단순 번역 자료를 그대로 게시할 수 없으며, 언론사의 이미지를 그대로 사용하는 것도 저작권에 위배될 수 있습니다.

조회 수 114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출처 Livemint
날짜 2018-12-04
링크 https://www.livemint.com/Politics/GbZtcF...-year.html
제목 인도 상용 비자 유효기간, 최대 15년까지 연장 예정

인도 정부가 상용 비자의 유효 기간을 최대 15년까지 연장하는 방안과 함께, 비상 상황 발생 시 일반 비자를 의료비자로 전환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지난 4일 '라지브 가우바(Rajiv Gauba)' 내무부 차관은 '인도 비자 제도의 간소화'를 주제로한 컨퍼런스에 참석해, 자국 정부의 목표는 외국인들의 도착 및 체류 절차가 용이해질 수 있도록 간편하고 자유로운 비자 체계를 구축는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학생들이 무급으로 코스를 진행하면서 획득할 수 있는 인턴십 비자의 승인과 상용 비자 기간의 5년 이상 연장, 그리고 위급 상황 발생 시 인도 체류 외국인에 대한 의료비자로의 전환과 장기 비자 소지자에 대한 회의 참석 허용 부분 등이 완화되었다."라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그는 이를 위해 민간 항공부, 관광부, 보건부, 교육부 등 다양한 부처들의 제안 사항들을 취합하여 정책 결정에 반영하고 있음도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인도가 글로벌 교육 및 관광 중심지가 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자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환영받는다고 느낄 수 있도록 현장 레벨에서부터 마인드셋을 바꿀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자리를 함께 한 또 다른 정부 관계자 한사람은 상기 상용비자의 최대 유효 기간이 현행 5년에서 15년까지 연장될 수 있을 것이라 부연했습니다.

 

Visa Application.jpg

 

그 밖에 가우바 차관은 주요 성과로서 전자비자(e-Visa)의 발급 건수가 2015년 51.7만건에서 2018년(11월까지) 210만건으로 4배 이상 급증했다는 점과 최근에 도입된 전자외국인등록(e-FRRO) 서비스가 27가지 비자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외국인들이 직접 사무소를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상당히 줄어들었다는 점도 함께 언급했습니다.

 

그리고 발급되는 전체 비자 중 e-비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40% 정도로, 이는 향후 50%를 넘길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참고로 현재 인도의 e-비자 시스템은 관광, 비즈니스, 의료, 회의참석 등의 목적으로 인도를 방문하는 166개국의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72시간 내 온라인 비자 발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참고 기사: 출시 4년째인 인도의 'e-관광 비자', 현재까지 140억 루피의 수입 보고 ('18.5.20일)

☞ 참고 기사: 인도 정부, 비자 및 외국인 등록 서비스 위한 온라인 플랫폼 e-FRRO 출시 ('18.4.14일)

 

KORINDIA

KORINDIA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사항 첨부파일의 파일명을 짧게 수정해주세요 운영자 2017.12.21 206 0
공지사항 (필독) 사이트 이용규칙입니다. 1 운영자 2017.09.18 332 1
공지사항 [공지] 잘디잘디 뉴스 게시판입니다. 운영자 2017.09.07 55 0
1566 경제 11월 인도 소비자물가 상승률, 17개월 중 최저치인 2.33% 기록...10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8.1% newfile 사르나트 2018.12.13 10 0
1565 무역/통관 모디 정부, GST에 이어 통관 체계에서도 구조적인 개혁 예고 newfile 사르나트 2018.12.13 25 0
1564 전자/가전 2018년 3분기 인도 웨어러블 시장 점유율 1위는 샤오미 file 사르나트 2018.12.12 22 1
1563 정치 2018년 인도 5개 주의회 선거 결과: 사실상 콩그레스 완승...BJP 총선 가도에 빨간불 updatefile 사르나트 2018.12.12 23 1
1562 자동차/EV/바이크 기아자동차, 내년부터 인도에서 매6개월마다 신형 모델 출시 예정 file 사르나트 2018.12.11 40 1
1561 금융/보험/통화 정부와의 갈등 속 우르지트 파텔 인도중앙은행 총재 결국 사임: 10가지 포인트 정리 file 사르나트 2018.12.11 25 1
1560 소매/유통/물류 인도 정부, 화장품 안전 기준 강화 예정 file 사르나트 2018.12.10 25 1
1559 금융/보험/통화 인도 중앙은행, 기준 금리 6.5%로 동결 file 사르나트 2018.12.05 51 1
» 정책 인도 상용 비자 유효기간, 최대 15년까지 연장 예정 file 사르나트 2018.12.05 114 1
1557 경제 7~9월 분기 인도 경제 성장률 7.1%...기대치 이하 file 사르나트 2018.12.01 46 1
1556 정책 모디 정부, 총선 전 자국 제조업 부흥을 위한 신규 정책 발표 예정 1 file 사르나트 2018.11.30 73 1
1555 에너지/전력 인도 정유 시설의 가동 중단 흐름, 2019년 정유 수입 규모의 확대로 이어질 전망 file 사르나트 2018.11.30 31 1
1554 소매/유통/물류 불 붙는 인도 e-테일러 전쟁: 아마존, 총거래액에서 플립카트 보다 21% 우위 file 사르나트 2018.11.28 35 1
1553 자동차/EV/바이크 인도 정부, 하이브리드에 대한 보조금 지급 방안 검토 file 사르나트 2018.11.28 23 1
1552 교육/훈련/유학 기업들이 주목하는 IIT 인재: 인공지능, 머신러닝, 딥러닝, 데이터 애널리시스 분야 file 사르나트 2018.11.27 37 1
1551 항공/우주 인도 민간항공안전국, 델리와 뭄바이 공항에서 보안 검색 위해 노트북 꺼내는 절차 생략 허용 file 사르나트 2018.11.27 79 1
1550 인프라 마하라슈트라 주정부, 뭄바이 슬럼가 '다라비'에 대한 재개발 국제 입찰 추진 file 사르나트 2018.11.26 27 1
1549 자동차/EV/바이크 인도 정부, 자가용 '쿼드리사이클' 판매 승인...소형차 시장의 변화 예고 file 사르나트 2018.11.26 57 1
1548 자동차/EV/바이크 마힌드라, 자회사 쌍용차 브랜드의 미국 진출 계획 잠정 보류 file 사르나트 2018.11.26 34 1
1547 금융/보험/통화 소프트뱅크, 인도에 대한 투자 강화...뭄바이에 신규 오피스 오픈 file 사르나트 2018.11.23 38 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