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KOTRA [KOTRA] [해외시장뉴스] 2020년 인도 통상정책 현황 및 전망 (200129)

출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날짜 2020-01-29
링크 http://news.kotra.or.kr/user/globalAllBb...amp;row=10

2020년 인도 통상정책 현황 및 전망

2020-01-29 마석완 인도 뉴델리무역관

인도 정부, 관세·비관세 장벽 강화 등 보호무역 조치 추가 확대  전망-

- 끊임없이 변화하는 인도 통상환경, 지속적인 모니터링 필요 -

 

 

 

□ 인도 교역 동향 및 통상정책 개요

   ◦ 인도, 교역액 기준 세계 14위 기록

     - 2018년 기준 인도의 총 교역액은 839,216백만 달러로 세계에서 14번째 규모. 이는 싱가포르, 스페인과 비슷하고 러시아, 브라질보다 높은 수치.

     - 미·중 통상전쟁 지속에 따른 글로벌 교역량 축소 및 최근 경기침체로 2019년 12월 기준수출 수입금액 모두 감소

 

<인도 교역액 추이>

(단위 : 억 달러)

구분

2016년

2017년

2018년

2019년

수입

3,617

4,499

5,145

4,792

수출

2,646

2,995

3,248

3,254

무역적자

971

1,504

1,897

1,538

총 교역액

6,262

7,494

8,392

8,046

자료 : Global trade atlas

 

  ◦ 수출 지원제도 및 관세·비관세 장벽 적극 활용

    - 모디정부는 2014년 출범 이후 ‘인도가 세계의 공장이 된다’는 목표로 인도 내 제조를 진흥하는 ‘Make in India’ 정책을 강하게 전개

    - Make in India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인도 내 외국인직접투자(Foreign Direct Investment, FDI)를 적극 유치함과 동시에 완제품 수입을 억제할 필요가 있음.

    - 따라서 모디정부의 통상정책은 자국 산업 보호, 제조업 진흥을 위한 수입 억제 및 수출 진흥에 가장 큰 비중을 두고 있으며, 이러한 기조에 따라 수출 지원 정책과 관세 및 비관세 장벽 중심의 정책 시행.

    - 2020년 1월, 정부 관계자는 재화수출제도(Merchandise Export from India Scheme, MEIS) 대상에 전자제품을 계속 포함할 것으로 전망. 전자제품의 MEIS 세제 혜택은 현재 4%(기존 2% → 2019년 8월 2% 추가 상향)이며, 의류를 제외한 품목은 2019년 12월 31일자로 MEIS 혜택 종료

     주 : 재화수출제도(MEIS) : 인도 내 생산된 완제품 수출시, 동 수출금액의 일부(2∼3%)를 Tax Credit으로 환급해주는 세제혜택

 

□ 관세장벽 현황

 

  ◦ 고관세정책

    - 2019년 7월 모디정부 2기 출범 직후 발표된 예산안을 통해 총 75개 품목의 관세율을 조정하며, Make in India 실현 및 추가세수 확보 목적으로 57개 품목의 관세율을 상향하는 등 강력한 관세정책을 펼치고 있음.

     주 : (참고 링크) 인도, 2019 예산안 발표에 따른 관세 조정 내역

    - 관세인상 품목은 완제품 또는 인도 내 생산이 가능한 부분품이며, 관세인하 품목은 부분품 중 인도 내 생산이 어렵다고 판단되거나 고(高)율 품목의 부분품으로, 관세인하를 통해 인도 내 제조를 유도하고자 하는 품목임.

 

  ◦ 무역구제

    - 무역구제란 수입으로 인해 야기되는 국내산업 피해를 제거 또는 구제하기 위한 무역조치로 반덤핑조치, 상계관세조치 및 긴급수입제한조치(Safeguard)가 있음.

    - WTO 기준, 인도는 전 세계에서 무역구제를 가장 많이 시행하고 있는 나라로, 2019년 12월 31일 기준, 33개국 대상 302건의 무역구제 조치를 시행 중이며, 그 중 38건은 조사 진행 중.

     주 : WTO 기준과 인도 무역구제총국(Directorate General of Trade Remedies, DGTR)의 자료는 기준 시점 차이로 수치 상이

 

<인도의 對세계  국가별 현황>

對국가

반덤핑

상계관세

세이프가드

(반덤핑, 상계관세 합)

한국

26(5)

-

-

26(5)

중국

105(8)

6(3)

-

111(11)

태국

21(1)

1(1)

-

22(2)

대만

18(3)

-

-

18(3)

유럽

18(3)

-

-

18(3)

말레이시아

12(0)

1(1)

-

13(1)

인도네시아

12(0)

1(1)

-

13(1)

베트남

9(2)

2(2)

-

11(4)

러시아

8(1)

-

-

8(1)

미국

8(1)

-

-

8(1)

싱가폴

6(0)

-

-

6(0)

기타

45(5)

-

-

45(5)

전 세계

-

-

3(1)

3(1)

총합

288(29)

11(8)

3(1)

302(38)

주 : 괄호 안 숫자는 조사 진행 중인 사례의 수

자료 : WTO

 

    - 품목별로는 화학(117건)이 가장 많으며, 이어 철강/금속(43건), 플라스틱/고무(40건), 섬유/의류(28건), 전기전자(13건), 기계(8건) 순.

 

<인도의 對세계 수입규제 품목별 현황>

산업별

반덤핑

세이프가드

상계관세

화학

115(10)

-

2(2)

117(12)

철강/금속

41(10)

1(0)

1(0)

43(10)

플라스틱/고무

39(2)

-

1(0)

40(2)

섬유/의류

28(4)

-

-

28(4)

전기전자

12(0)

-

1(0)

13(0)

기계

8(0)

-

-

8(0)

기타

45(3)

2(1)

6(6)

53(10)

총계

288(29)

3(1)

11(8)

302(38)

주 : 괄호 안 숫자는 조사 진행 중인 사례의 수

자료 : WTO

 

  ◦ 전자상거래 수입억제정책

    - 2019년 12월 12일 인도 대외무역총국((Directorate General of Foreign Trade, 이하 DGFT)은 중국 전자상거래 산업으로부터 자국 산업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2015-20 대외무역법(Foreign Trade Policy 2015-20)’을 개정.

    - 이번 개정으로 기존 2,000루피(약 33,000원) 이하 선물의 경우 면세와 함께 금지·제한 품목 외 수입제약이 없었던 관련 (Import of Gifts) 조항이 ‘전자상거래를 통해 구입한 경우를 포함하여, 개인 의약품 및 100루피(약 1,650원) 이하의 Rakhi를 제외한 모든 물품은 관부가세 지불 후 통관 가능’으로 개정되면서, 전자상거래로 발생한 모든 수입물품은 HS9804호로 분류하며 총 42.08%의 관부가세 부과.

     주 : Rakhi(라키)는 인도 관습상 여자형제가 자신의 보호를 요청하는 뜻으로 남자형제 손목에 묶어주는 신성한 끈을 의미

 

□ 비관세장벽 현황

 

  ◦ 인증제도

    - 인도는  BIS, CDSCO, FSSAI 등의 정부기관을 통해 산업 및 상품을 대상으로 인증제도 실시 중.

 

<인도 주요 인증기관>

기관명

분야

BIS

(Bureau of Indian Standards)

철강, 화학, IT 등 산업 전반

CDSCO

(Central Drugs Standard Control Organisation)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FSSAI

(Food Safety and Standards Authority of India)

식품

그 외

(AERB, TEC, WPC 등)

AERB(X-Ray), TEC(통신), WPC(무선기기) 등

자료: KOTRA 뉴델리 무역관 자료 종합

 

    - 인도의 인증제도는 강제성을 띠며, 인증이 필요한 상품이 對인도 수출 전 인증을 받지 못하면 해당 품목의 통관이 거부되거나 통관 전 보세구역에서 인증을 획득해야함.

     주 : 보세구역에서 인증 시 체화료(Demurrage Charge) 및 지연료(Delay Charge) 발생

    - 인증 소요기간은 각 인증마다 상이하나 , 최장 1년 이상 소요되는 경우도 있으며, 특히 검사관이 제조 공장으로 파견되어 실사를 해야 하는 BIS ISI 인증의 경우에는 검사관 파견으로 인한 지연이 자주 발생함.

     주 : BIS ISI 인증은 BIS 검사관이 공장으로 파견되어 실사를 진행하고, BIS(Registration 품목), CDSCO, FSSAI의 경우에는 샘플을 대상으로 테스트 진행

 

<각 기관이 명시한 공식 인증 소요기간>

기관명(분야)

인증 소요기간

BIS(ISI 제도)

120일

BIS(Registration 품목)

30일

CDSCO(의약품)

30~180일

CDSCO(의료기기)

270일

CDSCO(화장품)

180일

FSSAI(식품)

15일

주: 각 기관들은 ‘사정에 따라 지연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으며, 실제로 지연되는 경우가 자주 발생

자료: KOTRA 뉴델리 무역관 자료 종합

 

    - 인도 인증제도는 품목별 규정 신설, 대상품목 확대, 인증 관련 비용 인상 등을 통해 비관세 장벽으로 활용되는 추세

     주 : (CDSCO 화장품 인증) 카테고리당 250달러 → 카테고리당 2,000달러 + 품목별 50달러 추가로 700% 이상 인상

 

  ◦ 철강 수입모니터링 시스템 시행

    - 인도 대외무역총국(DGFT)은 2019년 11월 1일부로 對인도 철강 수입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철강 수입 모니터링 시스템(Steel Importing Monitoring System, 이하 SIMS)’을 신설.

    - 신설된 SIMS 제도로 인해 인도 철강 수입업자는 284개 철강 품목(HS 72,73,86)을 수입 할 때 마다 화물 도착 예정일 최소 15일전에 SIMS에 수입 정보를 등록해야 함.

    - 동 시스템 운영으로 인해, 화물 도착 후 진행되는 통관과 별개로, 과다한 행정업무 및 추가비용 발생

 

□ 무역협정(FTA) 현황 및 정책 기조

 

  ◦ 무역협정(FTA) 현황

    - 2019년 12월 기준 14건의 무역협정이 발효 중이며, 미국, 유럽 FTA 등 21건에 대해서는 협상 논의 중.

 

<인도 무역협정(FTA) 현황>

연번

협정명

체결국가

체결일자

발효일자

1

인도 - 한국 CEPA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

한국

2009.8.7

2010.1.1

2

인도 - 스리랑카 FTA

(Free Trade Agreement)

스리랑카

1998.12.28

1999.1.1

3

인도 - 아프가니스탄 PTA

(Preferential Trade Agreement )

아프가니스탄

2003.3.6

2003.3.6

4

SAFTA(South Asia Free Trade Area)

방글라데시, 부탄, 인도, 몰디브, 네팔, 파키스탄, 스리랑카

2004.1.4

2006.1.1

5

인도-MERCOSUR PTA

(Preferential Trade Agreement )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2005.3.19

2009.1.1

6

인도 - 칠레 PTA

(Preferential Trade Agreement )

칠레

`06.3.8

2009.1.13

7

인도 - 부탄 FTA

(Free Trade Agreement)

부탄

2006.7.28

2006.7.29

8

APTA

(Asia Pacific Trade Agreement)

방글라데시, 중국, 인도, 대한민국, 라오스, 스리랑카

2007.10.26

2008.1.1

9

인도 - 싱가포르 CECA

(Comprehensive Economic Cooperation Agreement )

싱가포르

2007.12.20

2007.12.20

10

인도 - 아세안 FTA

아세안

2009.8.13

2010.1.1

11

인도-네팔 무역협조협정

(Cooperation to CONTROL UNAUTHORIZED TRADE)

네팔

2009.10.27

2009.10.27

12

인도-핀란드 AEC

(Agreement on Economic Cooperation)

핀란드

2010.3.26

2010.3.26

13

인도 - 말레이시아 CECA

(Comprehensive Economic Cooperation Agreement)

말레이시아

2010.10.27

2011.7.1

14

인도 - 일본 CEPA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

일본

2011.2.16

2011.8.1

자료: KOTRA 뉴델리 무역관 자료 종합

 

    - 인도가 현재 논의 중인 FTA는 많으나 실제로 2011년 2월 16일 체결한 인도-일본 CEPA를 마지막으로 어떠한 FTA도 체결하지 않고 있음.

    - 미국과의 FTA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2019년 9월 뉴욕에서 모디 총리와 회담 시 처음 FTA 추진을 발표하였으며, 2020년 1월 7일 주미 인도대사가 인도-미국간의 무역협정 체결 협상이 꽤 진전되었다고 밝힌 바 있음.

    - 한국이 참여하고 있는 RCEP의 경우, 2019년 11월 4일 방콕 정상회의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타결된 협정문에 인도의 입장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다”며 미참여 결정.

 

  ◦ 자국 산업 보호 중심 정책 기조

    - 피유시 고얄(Piyush Goyal) 인도 상공부 장관은 2019년11월 한국, 일본 및 아세안 FTA를 언급하며, '이를 통해 FTA 협상 시 시간제한을 두거나 서둘러 끝내면 안 된다는 것을 배웠다. 국가와 국민의 최대 이익을 위해 조심스럽고 충분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밝히는 등 FTA에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음.

    - 또한, 인도 상공부는 2019년 12월 FTA 활용 현황을 분석하기 위한 FTA 모니터링 전담부서 운영과 함께 한-인도 CEPA 등 기존 FTA에 대한 검토도 고려하고 있음

     주 : 인도 2018-19 회계연도 기준 對 주요 FTA 체결국 무역적자 현황: 한국(120억 달러), 일본(79억 달러), 7개국 아세안(220억 달러)

 

 

□ 對韓 통상정책 현황

 

  ◦ 한국, 인도의 2위 무역구제 대상국

    - 2019년 12월 31일 기준 인도 무역구제총국에 따르면, 한국에 대한 무역구제 조치 건수는 32건으로, 1위인 중국(114건) 다음으로 무역구제 조치가 취해지는  국가.

 

<인도의 對한국 무역구제 현황>

유형

조치 중

조사 중

반덤핑관세

19건

6건

25건

세이프가드

1건

5건

6건

상계관세

-

1건

1건

합계

20건

12건

32건

주: 업데이트 갱신주기 차이로 WTO와 DGTR 수치가 상이할 수 있음

자료: 인도 무역구제총국(Directorate General of Trade Remedies, DGTR)

 

    - 품목별로는 화학 12건, 철강/금속 9건, 섬유 5건, 플라스틱/고무 4건, 전기전자 1건, 기계 1건이며, 對한국 2019년 하반기(7~12월) 무역구제 신규조사 개시 건은 반덤핑 2건, 세이프가드 5건, 상계관세 1건으로 총 8건임.

 

  ◦ 기본관세보다 우선 적용되는 한-인도 CEPA

    - 인도는 Make in India 실현, 국방력 강화, 특정 산업 진흥 및 추가세수 확보를 목적으로 고관세정책을 적극 활용하고 있음.

    - 그러나, 전체 품목 중 약 85% 품목이 한-인도 CEPA 양허 대상으로, 기본관세보다 우선 적용되는 한-인도 CEPA 양허관세로 인해 이러한 인도의 관세정책이 한국산 품목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음.    

    - 최근 인도 정부는 이러한 한-인도 CEPA 혜택으로 인해 자국 산업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한-인도 CEPA 제 2-2절을 근거로 세이프가드 2건을 신규 조사 개시하였음.

     * 세이프가드 조사 대상 품목 : 무수프탈산(Phthalic Anhydride)('19.10.1 조사개시), 폴리부타디엔 고무(Polybutadiene Rubber)('19.11.7 조사개시)

 

□  對주요국 통상정책 현황

 

  ◦ 중국

    - 중국은 인도의 1위 무역대상국이자 매년 500억 이상의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만성 무역적자국임.

     주 : 2018년 양국 무역액 900억 달러, 인도 기준 540억 달러 적자 기록.

    - 對중국의 기본적인 통상정책 기조는 수입억제·투자진흥이며, 이러한 기조는 무역구제 조치대상국 1위(114건), 전자상거래 수입억제 정책, RCEP 참여연기 등으로 이어지고 있음.

 

  ◦ 미국

    - 미국은 인도의 2위 무역대상국이자 매년 170억 달러 이상 흑자를 기록하는 1위 무역흑자국임.

     주 : 2018년 양국 무역액 850억 달러, 인도 기준 172억 달러 흑자 기록.

    - 미국은 인도의 가장 큰 무역흑자국임에 따라 對美 수입억제 보다는 미국의 對인도 통상압박에 발 빠르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임.

    - 2018년 6월 1일 미국은 일반특혜관세제도(Generalized System of Preferences, 이하 GSP)혜택 국가를 제외한 모든 국가의 철강 및 알루미늄 수입관세를 각각 25%, 10%로 인상.

     주 : 2018년 6월 1일 기준 인도는 GSP 혜택 국가

    - 그러나 2019년 6월 5일 미 무역대표부(United States Trade Representative, USTR)가 인도를 GSP 혜택 국가에서 제외함에 따라 인도산 철강 및 알루미늄에도 인상된 수입관세가 적용됨.

    - 이에 대한 보복으로 인도정부는 2019년 6월 16일 미국산 아몬드, 사과, 호두, 진단시약 등 28건의 관세를 최대 120%까지 인상

    - 미국은 ‘인도수출업체가 수출보조금인 상품수출계획(Merchandise Exports from India Scheme, 이하 MEIS)제도로 매년 약 70억 달러의 부당이득을 보고 있다’고 2018년 3월 14일 WTO에 제소하였으며, 이에 따라 인도는 MEIS를 대신할 수 있으면서 WTO 규범에 어긋나지 않는 새로운 제도(Remission of Duties or Taxes on Export Product, 이하 RoDTEP)를 준비 중.

     주 : 미국, 인도를 WTO에 제소(2018. 3.14) → 인도 패소 판결(2019.10.31) → 인도, 동 판결에 대해 항소 (2019.11.19.)

    - 패소에도 불구하고 인도 정부는 새로운 대외무역법(Foreign Trade Policy 2020-25)이 발표되는 4월 1일까지는 MEIS제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

 

□ 시사점

 

  ◦ 2020년 통상정책 전망

    - 인도는 2018년 1,897억 달러 무역적자를 기록한 데 이어, 2019년 9월 기준 1,200억 달러의 무역적자를 기록 중이며, 이러한 무역적자를 완화하기 위해 인도정부는 다양한 수출정책을 발표함과 동시에 수입억제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

    - 인도 상공부 장관이 2020년 예산안에 장난감, 가구, 고무 등 300개 이상의 품목의 관세인상을 제안함에 따라, 2020년 예산안 발표 시 많은 품목의 관세가 인상될 것으로 보이며, 동년 새로운 대외무역법(Foreign Trade Policy 2020-25)이 발표됨에 따라 MEIS제도를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수출 진흥 정책들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됨.

    - 이러한 이유로 2020년 인도 통상정책은 무역적자 개선 및 수출 진흥 중심으로 시행될 것으로 예상하며, 이러한 기조에 맞춰 현재와 같은 수입억제 정책도 계속 될 것으로 예상.

 

  ◦ 끊임없이 변화하는 인도 통상환경

     - 2020년 1월 16일 인도 상공부는 ‘기타(Others)’로 수입되는 품목에 대한 수입을 제한할 것이라고 발표.   

    - 인도 수입자는 정책 발표 후 30일 이내에 대외무역청(Directorate General of Foreign Trade, DGFT)으로부터 HS code를 발급 받아 수입을 진행해야함.

     주 : 인도가 수입하는 제품 중 약 25%가 기타 항목으로 수입되며 2018/19 회계연도 기준 총 5,000억 달러 수입 중 기타 부분이 1,000억 달러 이상을 차지  

    - 2020년 1월 27일 인도 정부 관계자는 자국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수입금액 기준 560억 달러 규모의 50여 개 품목(휴대전화 충전기, 보석류, 가구 등 非필수재 중심)의 관세를 5~10% 인상 예정임을 밝힘

    -  이처럼 변화가 잦은 환경에서 우리 기업은 KOTRA와 같은 기관을 통해, 관세·비관세 장벽을 포함한 인도 통상정책 동향을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관련 대책 수립에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

 

 

 

출처: 인도 관세·간접세중앙위원회(CBIC), 인도 대외무역총국(DGFT), 인도 무역구제총국(DGTR), Indianinfoline 등 인도 현지 언론 및 관련 기업 담당자 인터뷰 등

< 저작권자 ⓒ KOTRA & KOTRA 해외시장뉴스 >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누리 1유형

KORINDIA

KORINDIA

사르나트
100 Lv. Max Level

안녕하세요.

게시판 관리자인 사르나트입니다.

사이트 관리와 인도 뉴스 포스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